청도신문 시작페이로 설정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군정정치종합의원동정청도동정종합

최종편집:2020-10-25 오후 07:07:16

전체기사

군정

정치

종합

의원동정

청도동정

종합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군정 > 의원동정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이만희 의원, 농진청 방제지침이 과수화상병 피해 키웠다

최근 5년간 과수화상병 피해 면적 653ha, 발생 지역도 넓어져

2020년 10월 13일(화) 13:37 [인터넷청도신문]

 

지난 2015년 국내 과수화상병 첫 발생 이후 매해 피해가 증가하는 가운데 농촌진흥청의 과수화상병 방제지침 완화가 피해를 키운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만희 국회의원(국민의힘, 경북 영천시·청도군)은 농촌진흥청이 제출한 과수화상병 방제지침을 분석한 결과 농진청은 지난 2018년 이후 2019년과 2020년, 2차례에 걸쳐 방제 지침을 변경·수정했고 이로 인해 과수화상병 발생지역의 공적 방제 범위가 감소했다고 밝혔다.

최근 5년간 974호 농가, 653.6ha에 달하는 피해를 입힌 과수화상병은 전 세계적으로 치료제가 없기 때문에 한번 발생하면 예방 차원에서 발생 과원 내 모든 기주식물을 폐기해야 한다.

이만희 의원에 따르면 농진청의 2018년 과수화상병 방제지침은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과원을 중심으로 반경 100m 이내의 모든 기주식물을 폐기하도록 했지만 지난 2019년 폐기 범위를 발생 과원으로 한정했고 올해는 발생 과원 내에서도 식물방제관의 판단에 따라 발생률이 5% 미만일 경우 발생한 나무와 인접한 나무만을 제거하면 되도록 지침을 변경했다.

이만희 의원은 “과수화상병은 한번 발생하면 치료가 불가능하고 감염력도 높아 예찰과 공적방제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그러나 농촌진흥청의 방제지침 세분화가 오히려 방제범위의 축소로 연결돼 올해 크나큰 피해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관련 손실보상금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는만큼 농진청이 하루빨리 치료제 또는 효과있는 예찰·방제 기법 연구개발을 통해 피해를 줄여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한호 기자  chd0005@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인터넷청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인터넷청도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기고] 모두가 안전하고 행복한 추..

청도경찰서, ‘찾아가는 어르신 ..

이서면 추석맞이 새마을대청소 및 ..

- 청도군 새마을지도자 등 벌초시즌..

임종식 경북교육감,

청도경찰서,

청도군, 토속 어족자원 보전을 위한..

청도군 매전면 자율방범대 방역 실..

- 경북교육청, 스마트 해양 수산 산..

이만희 의원, 농식품부 장관·농협..

최신뉴스

이철우 도지사, 이건희 삼성그룹 ..  

경북도, 아프리카TV와 음악으로 독..  

『제1회 재경청도군향우회장배 골..  

청도경찰서, 찾아가는 어르신 교..  

슬기로운 한국생활의 찐~조력자 원..  

과정 중심 평가’활성화를 위한 소..  

경북도, 혈액수급 위기 극복을 위..  

경북농업기술원, 복숭아 초코볼로 ..  

아빠와 함께해서 너무 좋아요..‘..  

울릉도, 갈라파고스제도 등‘섬 식..  

경북 자동차산업, 산학연 협력으로..  

경북의 명소, 경주엑스포에서 맺어..  

주한미군가족 경북 문화․관..  

한국홍보전문가 서경덕 교수, 백두..  

경북교육청, 공동조리로 안전하고 ..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인터넷청도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5-81-12007 / 주소: 경상북도 청도군 화양읍 청화로 71-11 / 발행인: 정한호 / 편집인 : 최현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호
mail: chd0005@hanmail.net / Tel: 054-371-0005 / Fax : 054-371-077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58 / 등록일 : 2010년 12월 6일
Copyright ⓒ 인터넷청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