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신문 시작페이로 설정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군정정치종합의원동정청도동정종합

최종편집:2020-08-07 오후 05:27:57

전체기사

군정

정치

종합

의원동정

청도동정

종합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군정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K-푸드 대표주자 김치! 새로운 수출활로 찾는다

- 경북 김치수출 주역업체 간담회 개최, 세계 김치수요 폭발... 시장확대 방안 모색

2020년 07월 30일(목) 17:40 [인터넷청도신문]

 

K-푸드 대표주자 김치! 새로운 수출활로 찾는다
- 경북 김치수출 주역업체 간담회 개최, 세계 김치수요 폭발... 시장확대 방안 모색

ⓒ 인터넷청도신문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는 30일 도청 회의실에서 서안동농협풍산김치공장, ㈜다모, ㈜모아 등 도내 주요 김치수출 업체, 경북통상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경상북도 김치수출업체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마케팅의 어려움에도 불구, 최근 김치 효능에 대한 일본 TV프로그램 방영, 발효배추 섭취와 코로나19 사망자 수의 상관관계를 밝힌 프랑스 연구결과에 대한 해외 언론보도 등으로 ‘김치는 건강식품’이라는 인식이 증가해 수출이 급증하고 있어, 이를 시장확대의 기회로 삼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번 간담회를 개최했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올해 상반기 농식품 수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4.4% 증가한 36억1천만달러를 기록했으며, 특히 한국을 대표하는 K-food인 김치는 7500만달러로 44.3% 증가율을 보였다. 이는 과거 중국산 김치의 저가공세로 어려움을 겪던 국내 수출업체가 경쟁력을 되찾고 있다는 신호로 풀이된다.
※ 경북 김치수출액(2020년 6월) : 720만불(10.4%↑)

ⓒ 인터넷청도신문

이에 따라 경상북도는 한인 중심의 한국식 김치 수출을 벗어나 외국인의 입맛과 식품소비 트렌드에 발맞춘 다양한 메뉴와 기술개발로, 최근 수출량이 증가하고 있는 유럽, 호주 등을 중점적으로 공략하고 화상 상담회, 온라인 판촉 등 도내 수출업체와 간담회를 통해 김치수출을 확대해 나가고자 한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김치는 이제 외국인에게 더 이상 낯설지 않은 음식이다”라며, “최근 해외에서 김치가 코로나 예방에 도움이 되는 건강식품으로 인식되고 있는 만큼 지속적인 수출확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정한호 기자  chd0005@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인터넷청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인터넷청도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북교육청, 지방공무원 정기인사 ..

아이돌봄 우수사례 경북, 여성가족..

영천 ‘한국폴리텍대학 로봇캠퍼스..

에이즈 예방 교육

학교 밖 청소년, 우리의 권리는 우..

이철우 도지사, 신임 경상북도독립..

경북보건환경연구원, 수질관리 담당..

청도경찰서 청렴동아리 ‘감고을 죽..

청도군, 농지정보시스템 교육 실시

청도축산농협.

최신뉴스

이만희 의원,  

경북교육청, 시설공사 명예감사관 ..  

경북교육청, 찾아가는 평화·통일 ..  

2020년 제2회 초졸‧중졸R..  

경북교육청, 여름방학 중 기초학력..  

임종식 경북교육감, 직무수행 지지..  

경북도농업기술원, 긴 장마 이후 ..  

경북도, 휴가철 도내 야영장 오수..  

이철우 도지사, 통합신공항 유치 ..  

“살려주셔서 감사합니다”  

2020 새마을 주요사업 지침회의 개..  

청도군, 공직자 적극행정 추진현황..  

청도군장애인복지관, 장수행복학교..  

청도고, 유관기관과 연계하여 학업..  

경상북도의회 의원연구단체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인터넷청도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5-81-12007 / 주소: 경상북도 청도군 화양읍 청화로 71-11 / 발행인: 정한호 / 편집인 : 최현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호
mail: chd0005@hanmail.net / Tel: 054-371-0005 / Fax : 054-371-077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58 / 등록일 : 2010년 12월 6일
Copyright ⓒ 인터넷청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