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신문 시작페이로 설정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군정정치종합의원동정청도동정종합

최종편집:2020-08-07 오후 05:27:57

전체기사

군정

정치

종합

의원동정

청도동정

종합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군정 > 의원동정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경북도의회, 통합신공항 이전후보지 선정 촉구 성명서 발표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유치에 군위군의 대승적 결단 촉구-
-통합신공항 추진에 필요한 모든 행·재정적인 지원 아끼지 않을 것-

2020년 07월 24일(금) 14:45 [인터넷청도신문]

 

ⓒ 인터넷청도신문

경상북도의회(의장 고우현)는 7월 24일 도의회 세미나실에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후보지 선정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오는 31일로 통합신공항 이전지 결정 최종 시한일이 눈앞에 다가왔음에도 여전히 타협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어려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경상북도의회가 직접 호소에 나선 것이다. 이 자리에는 고우현 의장과 김희수 부의장, 도기욱 부의장과 각 상임위원장이 참석해 한목소리를 냈다.

경상북도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지금까지 통합 신공항 이전사업이 진행되어 온 데에는 군위 군민들의 희생정신과 노력이 있었음은 주지의 사실”이라고 하며, “지방소멸과 지역경제 침체 등의 위기에 처해있는 경북을 통합신공항으로 지역발전의 마지막 불씨를 살리려는 300만 도민들의 절실한 호소에 한번 더 귀를 기울여주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 인터넷청도신문

또한, 도의회는 통합 신공항이 대구·경북의 새로운 미래 도약을 위한 절체절명의 기회임을 인식하고 520만 시도민과 뜻을 같이 할 것을 다짐하며, “앞으로 통합신공항 추진에 필요한 모든 행·재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적극적으로 임할 것”을 다짐했다.

한편, 고우현의장은 “우리 지역의 미래를 위해서는 나무보다는 숲을 보는 지혜와 포용적 자세가 필요하다. 갈등과 분열이 아닌 화합과 통합의 정신이 살아나야 한다.”고 하며, “통합신공항은 군위군의 미래는 물론 대구·경북의 상생발전과 국가발전을 위한 중대한 초대형 프로젝트로서 어떠한 일이 있어도 반드시 유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한호 기자  chd0005@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인터넷청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인터넷청도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북교육청, 지방공무원 정기인사 ..

아이돌봄 우수사례 경북, 여성가족..

영천 ‘한국폴리텍대학 로봇캠퍼스..

에이즈 예방 교육

학교 밖 청소년, 우리의 권리는 우..

이철우 도지사, 신임 경상북도독립..

경북보건환경연구원, 수질관리 담당..

청도경찰서 청렴동아리 ‘감고을 죽..

청도군, 농지정보시스템 교육 실시

청도축산농협.

최신뉴스

이만희 의원,  

경북교육청, 시설공사 명예감사관 ..  

경북교육청, 찾아가는 평화·통일 ..  

2020년 제2회 초졸‧중졸R..  

경북교육청, 여름방학 중 기초학력..  

임종식 경북교육감, 직무수행 지지..  

경북도농업기술원, 긴 장마 이후 ..  

경북도, 휴가철 도내 야영장 오수..  

이철우 도지사, 통합신공항 유치 ..  

“살려주셔서 감사합니다”  

2020 새마을 주요사업 지침회의 개..  

청도군, 공직자 적극행정 추진현황..  

청도군장애인복지관, 장수행복학교..  

청도고, 유관기관과 연계하여 학업..  

경상북도의회 의원연구단체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인터넷청도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5-81-12007 / 주소: 경상북도 청도군 화양읍 청화로 71-11 / 발행인: 정한호 / 편집인 : 최현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호
mail: chd0005@hanmail.net / Tel: 054-371-0005 / Fax : 054-371-077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58 / 등록일 : 2010년 12월 6일
Copyright ⓒ 인터넷청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