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신문 시작페이로 설정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군정정치종합의원동정청도동정종합

최종편집:2020-08-06 오후 04:08:53

전체기사

군정

정치

종합

의원동정

청도동정

종합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군정 > 의원동정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청도군의회, 대대적인 무궁화호 감축철회 운동 전개

청도역 열차 증차 운행 이뤄내

2019년 09월 10일(화) 15:21 [인터넷청도신문]

 

ⓒ 인터넷청도신문

청도군의회(의장 박기호)는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9월 16일부터 청도역에서 ITX-새마을호를 추가로 2회 운행한다고 전했다.

청도역을 이용하는 탑승객은 한달기준 9만명이 넘으며, 1일 평균 3천명이상이 철도를 주 교통수단으로 이용하고 있음에도 한국철도공사는 경영효율화를 명분으로 지난1월부터 청도군민과 청도군에 아무런 예고 없이 무궁화호 상·하행선 평일 각 2회, 휴일 3회 운행을 감축하였다.

청도군의회는 지난 2월 15일 제25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의원전원 발의한 「무궁화호 열차운행 감축에 따른 대정부 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하였으며, 지난 6월 14일에는 박기호 의장을 비롯한 의원 5명이 청도군 기획예산담당관과 함께 한국철도공사를 방문하여 감축 철회를 강력히 요구하였으며, 6월 17일부터는 의원 전원이 청도역에서 무궁화호 증차를 위한 범군민서명운동을 전개한 결과 청도군민 총7,627명이 동참한 서명서를 지난 7월 25일 한국철도공사를 방문하여 증차의 당위성과 군민의 강력한 뜻을 전달했다.

이에 한국철도공사는 ITX-새마을호 하행선 1회, 상행선 1회를 증차하고, 감축된 열차운행은 순차적으로 연내에 증차하겠다고 했다.

이번 열차증차는 청도군의회와 청도군이 협심하여 군민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대중 교통수단인 열차의 청도역 정차를 위해 한목소리로 똘똘 뭉쳐 열정을 다해 이뤄낸 것이다.
청도군의회 박기호 의장은 “출·퇴근시간대 등 열차를 가장 많이 이용하는 시간대에 열차가 추가로 정차될 수 있도록 더 강력하게 요구해 나갈 계획이다.”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정한호 기자  chd0005@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인터넷청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인터넷청도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북교육청, 지방공무원 정기인사 ..

아이돌봄 우수사례 경북, 여성가족..

경상북도, 코로나19 재난긴급생활비..

청도서, 직장협의회 현판식 및 사무..

영천 ‘한국폴리텍대학 로봇캠퍼스..

에이즈 예방 교육

학교 밖 청소년, 우리의 권리는 우..

이철우 도지사, 신임 경상북도독립..

경북보건환경연구원, 수질관리 담당..

일하는 방식의 혁신, 창의형 스마트..

최신뉴스

청도군장애인복지관, 장수행복학교..  

청도고, 유관기관과 연계하여 학업..  

경상북도의회 의원연구단체  

청도군 각남면, 부동산소유권 이전..  

건강마을조성사업과 연계한  

청도중, DGB대구은행 청도지점과 ..  

저출산 극복 인구감소 대응을 위..  

청도군, ‘다시뛰자 경북! 덕분에 ..  

운문댐 하류보, 여름철 물놀이하기..  

청도군 드림스타트와 함께하는 아..  

청도군, 전 세대주·사업자·법인 ..  

경북교육청, 산업안전보건위원회 ..  

경북교육청, 사전 예방적 사이버감..  

경북교육청, 불법촬영 카메라 전수..  

경북소방본부, 소방차량 조작능력 ..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인터넷청도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5-81-12007 / 주소: 경상북도 청도군 화양읍 청화로 71-11 / 발행인: 정한호 / 편집인 : 최현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호
mail: chd0005@hanmail.net / Tel: 054-371-0005 / Fax : 054-371-077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58 / 등록일 : 2010년 12월 6일
Copyright ⓒ 인터넷청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