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신문 시작페이로 설정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조기동 농업칼럼예원호 수필방서영윤의 남산전망대박윤제 이야기 향토사김웅래 촌장의 소소한 청도 이야기

최종편집:2019-08-22 오후 03:22:00

전체기사

조기동 농업칼럼

예원호 수필방

서영윤의 남산전망대

박윤제 이야기 향토사

김웅래 촌장의 소소한 청도 이야기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칼럼 > 박윤제 이야기 향토사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누구를 위한 일인가?

누구를 위한 일인가?

2019년 06월 11일(화) 11:23 [인터넷청도신문]

 

전호에 이어서.....
요즘의 부모들은 대부분 내 자식만 다치지 않으면 된다. 는 사고(思考)를가지고, 사는 것 같다. 그러면 남의 아들은 다쳐도 괜찮다는 말인가? 사람은 부댓기면서 살아야 진정한 우정이 져며 온다. 옛말에 귀한 자식은 매를 주라는 말이 있다. 현대의 공부는 무엇을 가르쳐야 하는가? 필자의 생각은 극(極)한 상황(狀況)에서 살아남는 방법을 배우고 익히는 것이 아닐까 한다.

영어단어 하나 더 잘 외고 수학 문제 하나 더 잘 푸는 것이 진정한 교육은 아닐 것이다. 1등이라는 등수에 매달려서 진정 필요한 것은 잃지 않는지 생각해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 물에 들어갈 때 튜부를 몸에 두르지 않으면 물에 들어갈 수 없고 불을 피울 때는 어떻게 해야 불이 잘 피는지, 산 불이든 들불이던, 불을 피할 때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아는 젊은이는 많지 않은 것 같다. 나무 아래에서 나무를 쳐다볼 줄은 알아도 나무에 오를 줄 모르고 돌담 하나 쌓을 줄 모르는 젊은이가 된 것은 모두 기성세대의 잘못 가르친 탓일까? 내가 아는 어느 선생님께서 정년퇴임을 하고는 이제 선생의 임무가 무엇인지 알겠다는 말씀을, 한 적이 있는데, 교육대학을 마치고 고등학교에 선생으로 첫 출근 하는 날 할아버지께 인사를 드리러 갔더니 할아버지께서 ‘너 어디 가노’라는 물음에 “○○학교 선생 하러 갑니다,” 라고 대답을 드렸는데 할아버지께서 다시 “선생이 뭣 하는 것이고?” 하시기에 “아이들 가르치는 것입니다.”라고 하니 할아버지께서 거기 앉아 봐라, 하시면서, 조용히 하시는 말씀이 “아이들이란 가르치는 것이 아니고 본보기를 보이는 것이 선생의 할 일이니라,” 라고 하신 말씀이 환갑을 넘기고 퇴임을 할 때 마지막 퇴임 인사를 하기 위해 넥타이를 맬 때 거울에 비친 본인의 모습을 보고야 깨달았다고 한다. 그러니까 평생을 교육자로 지냈지만 퇴임하는 날 할아버지의 말씀이 생각나서 되돌아보니 선생이 어떤 것 인가, 그 뜻을 알겠더라고 하였다.

그렇다. 운문사에 관음전 주련에 첫 구절과 두 번째 구절이 이렇게 씌여 있다. 백의관음무설설(白衣觀音無說說), 남순동자불문문(南巡童子不聞聞)이라고, 백의 관음은 어머니를 말하고 남순동자는 자식을 뜻하며 흰옷을 입은 관세음보살은 말하지 않고 말하고 남순동자(南巡童子)는 듣지 않고 들었다. 라는 말인데 무슨 뜻이냐 하면 자식은 부모를 보고 배운다는 말이다. 자녀는 가르치는 것이 아니고 본보기를 보인다는 뜻이다. 항상 잘할 수는 없을지라도 잘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가장 큰 교육이 아닐까 한다.

정한호 기자  chd0005@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인터넷청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인터넷청도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이만희 의원 “농협창립 58주년” ..

삶의 보람! 가족이 함께여서 더 의..

삶의 보람! 가족이 함께여서 더 의..

제8대 청도군의회 개원1주년

청도군노인복지관, 실전 대비 합동..

절차 무시한 개발허가 논란

「아름다운 생명고을 청도 외래산부..

빈 점포가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재..

이승율군수 민선7기 1주년

소하천 철 구조물 불법 설치로 말썽

최신뉴스

늦여름, 초가을 감 병해충방제  

고려시대 청도군(淸道郡)의 부침(..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5..  

청도시장, 증발냉방장치 설치  

청도 농산물 가공식품 수출을 위한..  

이동식 CCTV 설치로 쓰레기 불법투..  

이승율군수 무더위 속 행정안전부 ..  

한국자유총연맹 청도군지회  

청도에서 일어난 그날 밤  

함께 해요, 꽃 노년 행복 인문학당  

바르게살기운동 청도군협의회 사랑..  

100인 토론회 10대의제 100대사업 ..  

동곡재 폐기물 불법투기 현장에서 ..  

이만희의원, 내년도 국비예산 확보..  

상공인협의회 일본수출규제관련 간..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인터넷청도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5-81-12007 / 주소: 경상북도 청도군 화양읍 청화로 71-11 / 발행인: 정한호 / 편집인 : 장재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호
mail: chd0005@hanmail.net / Tel: 054-371-0005 / Fax : 054-371-077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58 / 등록일 : 2010년 12.6일
Copyright ⓒ 인터넷청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