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신문 시작페이로 설정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회농업종합지역경제농업행정종합

최종편집:2020-03-27 오후 04:58:05

전체기사

사회

농업종합

지역경제

농업행정

종합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경제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운문지역 3개기관 연계 “문화관광․생태교육” 협의체 출범

운문지역 3개기관 연계 “문화관광․생태교육” 협의체 출범

2020년 02월 17일(월) 10:01 [인터넷청도신문]

 

ⓒ 인터넷청도신문

청도우리정신문화재단(이사장 이승율 청도군수)은 지난 13일(목), 화랑정신의 발상지 청도 운문지역에 위치한 청도신화랑풍류마을, 국립청도숲체원, 운문산생태탐방안내센터 3개 기관 연계 문화관광·생태교육 협의체 발대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3개 기관 협의체는 거시적 시각에서 사회적 가치 실현, 대국민 교육 및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해 힘을 합치자는 의미로 출범했다. 세부적으로는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정보교류, 대국민 교육 및 복지서비스 관련 사업 발굴을 포함해 소외계층 대상 또는 기타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해 상호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협력 사업을 효율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실무협의체를 구성하고, 협의체 구성인원은 기관별 2인으로 하며, 간사를 두기로 합의했다. 청도신화랑풍류마을은 신화랑풍류체험, 숲체원은 생활목공체험, 생태탐방안내센터는 숲체험을 메인 프로그램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청도신화랑풍류마을, 국립청도숲체원, 운문산생태탐방안내센터는 그간 공공기관, 기업체, 학생단체, 소외계층, 일반단체 등을 대상으로 교육, 연수, 수련활동을 지원하는 지역의 대표적인 시설로 자리매김하고 있어 상호간 협력을 통해 사업의 시너지 효과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청도우리정신문화재단 이사장(청도군수 이승율)도 “3개 기관은 화랑정신의 발상지를 중심으로 아주 가까운 거리에 위치하고 있어, 지리적 접근성은 물론 프로그램 연계 효과가 클 것으로 판단하며, 무엇보다 지역을 방문하는 체험객들에게 보다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한호 기자  chd0005@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인터넷청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인터넷청도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서청도농협 제21기 정기총회

매전농협 제 48기 정기총회 개최

청년CEO 양성과 경영안정 지원으로 ..

청도군 어머니경찰대 설 명절맞이‘..

청도농협 제48기 정기총회 개최

김하수 도의원, 설 명절을 맞아 사..

청도군 귀농귀촌담당 신설

청도드론협회,‘코로나19’소독 지..

청도교육지원청,‘신종코로나바이러..

제14회 화산·종운장학회 장학금 전..

최신뉴스

양윤석의 풍수산책  

“코로나 함께 이겨내요”중국 푸..  

김장주 영천청도 무소속 예비후보,..  

경북도의회 건설소방위, 20년도 제..  

경북도의회 교육위원회,  

경북도의회 행정보건복지위원회 재..  

농어촌 코로나19 위기극복 프로젝..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  

재울대구‧경북향우회, 코로..  

경북도, 코로나19 극복 농특산물 ..  

농어촌 지역 학교 되살려‘작지만 ..  

임종식 경북교육감, 일본의 교과서..  

김장주 영천청도 무소속 예비후보,..  

김장주 영천청도 무소속 예비후보,..  

코로나19, 위기속에서 빛나는 청도..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인터넷청도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5-81-12007 / 주소: 경상북도 청도군 화양읍 청화로 71-11 / 발행인: 정한호 / 편집인 : 최현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호
mail: chd0005@hanmail.net / Tel: 054-371-0005 / Fax : 054-371-077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58 / 등록일 : 2010년 12월 6일
Copyright ⓒ 인터넷청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