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신문 시작페이로 설정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군정정치종합의원동정청도동정종합

최종편집:2020-01-09 오후 03:37:30

전체기사

군정

정치

종합

의원동정

청도동정

종합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군정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경북도의회 김하수 의원 발의“조례안” 의결

관급공사 지역근로자 우선고용, 체불임금방지, 하도급업체 보호등

2012년 07월 10일(화) 14:59 [인터넷청도신문]

 

ⓒ 인터넷청도신문

경상북도의회 행정보건복지위원회 김하수의원(사진)이 대표 발의한 “경북 관급공사 지역근로자 우선고용과 체불임금 방지 및 하도급업체 보호 조례안”이 지난달 26일 의결되어 지역건설경기 활성화는 물론, 지역건설근로자들의 일자리 창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례안의 주요 내용은, 경상북도지사가 사업주에게 지역근로자와 건설기계를 우선 고용하도록 권장하고, 사업주는 이를 성실히 이행하도록 했다. 또, 100억이상 대형공사의 경우 수도권 대기업이 낙찰 받는 점을 감안하여, 상생협력을 통한 지역근로자와 장비 및 자재 등을 50%이상 사용하도록 규정했다. 체불임금방지를 위하여 공사계약 체결 시 임금지불각서, 사용내역서, 임금지급계획서를 작성하여 제출 토록하고, 공사감독자는 임금지급과 수령을 확인하도록 했다. 하도급업체보호를 위해서는 대금지불여부를 공사감독이 확인하여 1회 이상 지체되거나 현금으로 지급되지 않을시 경북지사가 지급할 수 있도록 했다.

조례안을 발의한 김하수 의원은 “대부분 서민층인 지역 건설근로자의 일자리를 적극적으로 창출하고, 건설업계의 고질적인 임금체불로 인한 근로자의 고통을 줄여주는 한편, 하도급 대금 지연등을 사전에 예방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다. 이 조례안은 서민들의 경제적 안정과 실질적인 건설경기 활성화가 될 것이다.”고 했다. 이 조례는 공포절차를 거쳐 7월부터 시행되며 지역근로자 우선고용, 공사비 임금 체불 방지등을 위하여 임금을 매월 지급하도록 조례로 제정한 것은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경상북도가 처음인 것으로 밝혀졌다. 장재기 기자

정한호 기자  chd0005@hanmail.net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인터넷청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인터넷청도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동고(東皐)선생 만와(晩臥)선생 기..

청도소방서,경북 소방안전강사 경진..

‘이만한 곳이 읍썽!’청도군, 청도..

청도군의회, 제261회 제2차 정례회 ..

청도군청 내 부부 공무원 동시 명예..

『2020년도 본예산 역대 최대규모 4..

2019년 청도군농기계임대사업 우수..

한국자유총연맹 청도군지회 2019 사..

이만희의원, 대한민국농업대상“최..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60..

최신뉴스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6..  

청도전기역사관(전기박물관)이 왜 ..  

경자년 새해를 맞으며  

2020년 청도라이온스클럽  

경북도 청도 운문터널 개통!  

2020년 청도군 농업인단체협의회 ..  

각남면, 효자손 노인복지센터 이불..  

청도사랑상품권 설맞이 10% 특별할..  

이만희 의원  

청도군의회 박기호 의장,지방의정..  

2019 청도소싸움경기 시즌 성황리 ..  

김일곤 청도 부군수 취임  

박기화 농협중앙회 청도군지부장 ..  

청도군씨름협회장 이·취임식 및 ..  

이경동 산업경제위원장 의정봉사대..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인터넷청도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5-81-12007 / 주소: 경상북도 청도군 화양읍 청화로 71-11 / 발행인: 정한호 / 편집인 : 최현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호
mail: chd0005@hanmail.net / Tel: 054-371-0005 / Fax : 054-371-077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58 / 등록일 : 2010년 12월 6일
Copyright ⓒ 인터넷청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