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신문 시작페이로 설정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조기동 농업칼럼예원호 수필방서영윤의 남산전망대박윤제 이야기 향토사김웅래 촌장의 소소한 청도 이야기양윤석 풍수산책박영환 서원재실 탐방

최종편집:2020-05-27 오후 04:26:43

전체기사

조기동 농업칼럼

예원호 수필방

서영윤의 남산전망대

박윤제 이야기 향토사

김웅래 촌장의 소소한 청도 이야기

양윤석 풍수산책

박영환 서원재실 탐방

커뮤니티

공지사항

포토 > 칼럼 > 김웅래 촌장의 소소한 청도 이야기

최종편집 : 2020-05-26 오후 02:29:56 |

출력 :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67)”

푸르른 유월이 되었는데도 아는 이들로부터 전화가 온다. “청도 한번 놀러 가야겠는데 요즘 ‘청도’ 괜찮은 거니?” “그럼 괜찮고 말고”. 그리고는 꼭 뒤쪽에 한줄 더 ..
[ 2020년 05월 26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66)”

이번 연휴 때 전남 ‘장흥 다래원’에 우리 부부가 함께 4박5일 묵으면서 청태전을 만들었다. 하루 찻잎을 따고 다음날은 차를 덕으면 될 줄 알았다. 그런데 일반 녹차를 ..
[ 2020년 05월 18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64)”

‘착각은 자유다’ 라는 말이 있다. 상대방이 뭐라 하던 신념을 가지고 자기 생각을 믿는 것이다. 초등학교 때 예쁜 짝꿍이 나를 좋아하리라고 믿었다. 중학교 땐 이웃에 ..
[ 2020년 03월 26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61)”

며칠전 “반갑다 서생원展”을 대구 아양아트센터에 가서 봤다. 올해가 쥐 해라서 기획한 전시회라고했다. 급하게 준비했는지 작가 섭외가 부진했는지 기대에 한참 못미치..
[ 2020년 01월 09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60)”

세미나나 포럼에 참여해 보면 주제를 위한 주제, 발표를 위한 발표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실제적으로 논의되었고 제안되었던 과제들이 과연 현실 행정에 얼마나 적용이 되..
[ 2019년 12월 26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59)”

가끔은 살아 가면서 자극을 받아야 생각과 행동이 업그레이드가 된다. 내 자신 차를 좋아하고, 커피도 좋아 하지만 책으로 얻을 수 있는 내용이 있는가 하면 사람들을 만나..
[ 2019년 12월 11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58)”

낙엽에 푹 덮힌 돌길을 와석거리는 발자국 소리를 내며 개천을 따라 오른다. 맥반석이 흩어져 있는 개울은 차를 끓여 마시고 싶도록 맑은 물이 그득히 흐른다. 두꺼비 바위..
[ 2019년 11월 26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57)”

좁은 길을 올라가려는데 마침 앞에 경운기가 나타난다. 대개는 불쑥 나타난 경운기들은 잠시 도로를 달리다가 곧 담을 따라 옆으로 사라지거나 열려진 자신의 대문을 통해 ..
[ 2019년 11월 11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56)”

몇 달 동안 커피에 빠져있었다. 커피관련 책도 계속해서 읽었다. 원두도 이것저것 좋다는 것을 사서 핸드드립으로 내려 마셨다. 어느 책을 읽으니 ‘융 드립 커피’가 좋아..
[ 2019년 10월 25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55)”

시골에 사는 재미가 어떠냐고 친구들이 가끔 묻는다. 물론 계절이 가져다주는 하늘과 벌판과 숲의 색깔이 바뀌는 재미도 있지만, 작은 모임도 눈에 띄는 그런 소소한 재미..
[ 2019년 10월 10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54)”

간혹 멍 때리고 있고 싶을 때가 있다. 책도 읽지 않고 TV도 안보고 생각도 안하고 그냥 있고 싶다. 그런때는 혈관에 흐르는 피도 주인의 눈치를 살피느라 잠잠히 흐르고 있..
[ 2019년 09월 24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52)”

세상에서 제일 뜨거운 복숭아는? ‘천도복숭아‘다. 온도가 1000도나 되니 제일 뜨거울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복숭아는? ‘청도복숭아’다. 나는 청..
[ 2019년 08월 22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51)”

휴가철과 여름 방학이 겹친 요즘 청도에 많은 문화행사가 열린다. 각 면단위로 열리는 작은 음악회와 7월말 운문땜 하류보에서 개최된 한 여름밤의 열린음악회 그리고 최근..
[ 2019년 08월 08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50)”

‘청도의 멋’이란 땀 흘려 일한 후 시원한 바람이 지나는 그늘 아래서 쉬는 휴식 같은 거다. ‘청도의 맛’이란 삼계리 계곡에서 등목을 한 후 산 그늘에 앉아 과즙이 꽉..
[ 2019년 07월 26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49)”

경북관광 50선 선정위원회에 참여하게 됐다. 첫째 시군 추천 자원인데 그중에서 축제성 이벤트는 제외하고, 둘째 주요 관광지점 입장객 통계 결과 분석, 셋째 정부 및 유네..
[ 2019년 07월 11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48)”

청도 고택 음악회가 ‘선암서원’ 앞마당에서 열렸다. 며칠 전부터 SNS에 소식을 알리는 내용이 열심히 올라왔다. 마침 서울에서 집사람도 내려와서 함께 가기로 했다. 고..
[ 2019년 06월 26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47)”

에덴동산의 선악과가 어쩌면 커피나무에 열린 커피열매였을 지도 모른다는 가설을 듣고 선 듯 동의는 안했지만, 참 재미난 발상이라 생각해서 박수를 친 적이 있다. 게다가..
[ 2019년 06월 11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46)”

5월 하순 청도읍성의 작약 꽃밭은 계절을 황홀하게 만든다. 부드럽지만 힘 있게 퍼져나간 초록의 잎사귀들 사이사이에 피어난 진홍의 꽃잎 그리고 노란 꽃술의 조화는 나..
[ 2019년 05월 23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45)”

남산 도서관에서 있었던 얘기라고 들었다. 주변에 안중근 의사 기념관도 있고 N타워 쪽으로는 넓은 정원도 있다. 그 정원엔 주인 없는 소형 문고 책장이 있어서 벤치에 앉..
[ 2019년 05월 10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44)”

‘철가방극장’은 10여년 동안 청도의 대표적인 코미디공연장으로 많은 업적을 남기고 그 영향은 엄청난 힘을 발휘했다. 비록 개그맨 지망생들로 꾸며지는 공연이었지만 때..
[ 2019년 04월 25일]

   [1]  [2] [3]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이철우 도지사, 저온피해 현장 방문..

국민연금공단, 코로나19 유급휴가비..

재경청도군향우회 ,재경이서동문회

경북도, 주차난 해소에 박차...올해..

대구경북, 내일의 희망을 만들자

청도소방서, 가설건축물 주택용 소..

코로나19에도 이웃사촌 시범마을은 ..

임종식 경북교육감 인터뷰

[사]대한한돈협회 청도군지부 코로..

청도군, 2020년 귀농·귀촌인 농촌..

최신뉴스

- 고교학점제 지원 교사, 대학원 ..  

경북교육청, 발명체험교육관 지역..  

경북교육청, 경북형 미래학교 박자  

경북교육청, 대학수학능력시험 운..  

어려울 때, 농촌일손 돕기 함께해..  

경북도청 사무실마다 꽃내음 가득...  

경북 사회적경제 특별판매, 누적 ..  

“거리 지키며 전시 관람해요”, ..  

경북 어업기술센터 귀어학교 선정,..  

동해선을 유라시아 철도네트워크 ..  

청도서, 서청도 농협직원 거액 보..  

청도교육지원청, 등교 현황 점검  

청도Wee센터, 코로나19 대비“상담..  

청도군 , 고등학교 기숙사 학생 및..  

어서 와! 보고 싶었어!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인터넷청도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5-81-12007 / 주소: 경상북도 청도군 화양읍 청화로 71-11 / 발행인: 정한호 / 편집인 : 최현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호
mail: chd0005@hanmail.net / Tel: 054-371-0005 / Fax : 054-371-077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58 / 등록일 : 2010년 12월 6일
Copyright ⓒ 인터넷청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