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신문 시작페이로 설정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조기동 농업칼럼예원호 수필방서영윤의 남산전망대박윤제 이야기 향토사김웅래 촌장의 소소한 청도 이야기

최종편집:2019-10-10 오후 02:47:26

전체기사

조기동 농업칼럼

예원호 수필방

서영윤의 남산전망대

박윤제 이야기 향토사

김웅래 촌장의 소소한 청도 이야기

커뮤니티

공지사항

포토 > 칼럼 > 김웅래 촌장의 소소한 청도 이야기

최종편집 : 2019-10-10 오후 02:34:40 |

출력 :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55)”

시골에 사는 재미가 어떠냐고 친구들이 가끔 묻는다. 물론 계절이 가져다주는 하늘과 벌판과 숲의 색깔이 바뀌는 재미도 있지만, 작은 모임도 눈에 띄는 그런 소소한 재미..
[ 2019년 10월 10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54)”

간혹 멍 때리고 있고 싶을 때가 있다. 책도 읽지 않고 TV도 안보고 생각도 안하고 그냥 있고 싶다. 그런때는 혈관에 흐르는 피도 주인의 눈치를 살피느라 잠잠히 흐르고 있..
[ 2019년 09월 24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52)”

세상에서 제일 뜨거운 복숭아는? ‘천도복숭아‘다. 온도가 1000도나 되니 제일 뜨거울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복숭아는? ‘청도복숭아’다. 나는 청..
[ 2019년 08월 22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51)”

휴가철과 여름 방학이 겹친 요즘 청도에 많은 문화행사가 열린다. 각 면단위로 열리는 작은 음악회와 7월말 운문땜 하류보에서 개최된 한 여름밤의 열린음악회 그리고 최근..
[ 2019년 08월 08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50)”

‘청도의 멋’이란 땀 흘려 일한 후 시원한 바람이 지나는 그늘 아래서 쉬는 휴식 같은 거다. ‘청도의 맛’이란 삼계리 계곡에서 등목을 한 후 산 그늘에 앉아 과즙이 꽉..
[ 2019년 07월 26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49)”

경북관광 50선 선정위원회에 참여하게 됐다. 첫째 시군 추천 자원인데 그중에서 축제성 이벤트는 제외하고, 둘째 주요 관광지점 입장객 통계 결과 분석, 셋째 정부 및 유네..
[ 2019년 07월 11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48)”

청도 고택 음악회가 ‘선암서원’ 앞마당에서 열렸다. 며칠 전부터 SNS에 소식을 알리는 내용이 열심히 올라왔다. 마침 서울에서 집사람도 내려와서 함께 가기로 했다. 고..
[ 2019년 06월 26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47)”

에덴동산의 선악과가 어쩌면 커피나무에 열린 커피열매였을 지도 모른다는 가설을 듣고 선 듯 동의는 안했지만, 참 재미난 발상이라 생각해서 박수를 친 적이 있다. 게다가..
[ 2019년 06월 11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46)”

5월 하순 청도읍성의 작약 꽃밭은 계절을 황홀하게 만든다. 부드럽지만 힘 있게 퍼져나간 초록의 잎사귀들 사이사이에 피어난 진홍의 꽃잎 그리고 노란 꽃술의 조화는 나..
[ 2019년 05월 23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45)”

남산 도서관에서 있었던 얘기라고 들었다. 주변에 안중근 의사 기념관도 있고 N타워 쪽으로는 넓은 정원도 있다. 그 정원엔 주인 없는 소형 문고 책장이 있어서 벤치에 앉..
[ 2019년 05월 10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44)”

‘철가방극장’은 10여년 동안 청도의 대표적인 코미디공연장으로 많은 업적을 남기고 그 영향은 엄청난 힘을 발휘했다. 비록 개그맨 지망생들로 꾸며지는 공연이었지만 때..
[ 2019년 04월 25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43)”

vv카페나 술집처럼 일터와 가정 사이에 존재하는 또 하나의 장을 사회학자 레이 올덴버그(Ray Oldenburg)는 ‘제3의 공간’이라 불렀다.
[ 2019년 04월 10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42)”

아주 적은 카페인데 손님들이 복작거린다. 반대로 크고 넓은 카페인데 손님이 한산하다. 이유는 뭘까. SNS를 통해 지속적으로 청도를 찾는 관광객들과 페북이나 인스타그..
[ 2019년 03월 27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41)”

수십년전 미국 중동부의 한 두메산골에 “나딘 스테어”라고 불리우는 한 할머니가 살았다. 그녀는 85세가 되던 날 짧은 글 하나를 썼다. 시인도 작가도 아닌 평법한 할머..
[ 2019년 03월 12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40)”

여행 중 우연히 어떤 마을에 내렸는데 축제가 열리고 있다거나, 일상적이지 않은 반짝 세일을 하는 주말장터 같은 특별한 순간을 맞게 되었을 때 마음이 들뜬다. 우린 그 ..
[ 2019년 02월 27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39)”

올해 초 홍대 앞에 있는 ‘포담’이란 찻집에 가기로 하고 밤에 찾아 갔더니 문이 닫혀 있있다. 창문 밖에서 몸을 이리기웃 저리기웃 흔들며 안을 들여다보고 온 적이 있는..
[ 2019년 02월 14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38)”

벌판의 뚝을 걸어보라. 의미 없이 부는 바람이 있으랴. 두 팔로 막아도 벌판엔 바람이 분다. 벌판이라고 해서 말동무가 없겠는가? 중심을 흐르는 개울가에 느티나무, 얼음..
[ 2019년 01월 28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37)”

떡국이 엄청나게 위혐한 식품이라는 새로운 사실이 드러났다. 떡국은 각종 성인병과 더불어 고혈압이나 당뇨, 암, 골다공증, 치매 등 노인병을 유발하는 것으로 들어났다. ..
[ 2019년 01월 07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36)”

성탄이 왔다. 교회 설교단 위엔 예쁜 트리가 빤짝인다. 내가 어렸을 때 주일학교에 다니던 시절 우리 교회엔 동화작가 선생님이 계셨다. 그해 성탄 때에는 기독교 잡지에 ..
[ 2018년 12월 21일]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35)”

지난주 이스라엘 요르단 성지 순례를 다녀왔다. 두 나라는 “나사렛 예수”라는 마켓팅에 성공했기 때문에 존재하는 나라처럼 느꼈다. 게다가 청년 예수를 둘러싸고 있는 1..
[ 2018년 12월 07일]

   [1]  [2] [3]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함께 만들어가는 깨끗하고 아름다운..

청도군, 토속 어족자원 보전을 위한..

청도군의회, 제258회 임시회

청도반시 수매,폐기 관련 대군민 토..

청도군CCTV통합관제센터 관제요원 ..

청도군보건소, 청도라이온스클럽과 ..

재경향우회 회장(유신산업대표 이창..

고려시대 청도군(淸道郡)의 부침(浮..

경북도지사 추석인사

청도군의회, 대대적인 무궁화호 감..

최신뉴스

병해충 피해 줄이는 안전 농사  

최근 4년간 농협계좌 이용한 보이..  

고려시대 청도군(淸道郡)의 부침(..  

“小小하고 笑笑한 청도 이야기 (5..  

제23회 청도군민의 날 및 제68회 ..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맞서 싸..  

2019 청도군 다둥이가족 행복캠프  

2019 힐링태교 교실&음악회  

청도의 삶을 바꾸는 도시재생  

2019 청도군 명예 높인 자랑스러운..  

청도 농특산물 캐나다 벤쿠버, 토..  

재불작가 이배 모교 찾아  

인기 예능 프로그램 방송 유치  

제19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청도..  

청도반시 마라톤대회 성황리에 마..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기자회원 약관 - 구독신청

 상호: 인터넷청도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5-81-12007 / 주소: 경상북도 청도군 화양읍 청화로 71-11 / 발행인: 정한호 / 편집인 : 장재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호
mail: chd0005@hanmail.net / Tel: 054-371-0005 / Fax : 054-371-077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0158 / 등록일 : 2010년 12.6일
Copyright ⓒ 인터넷청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